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지자체]청주시활성화재단 내년 7월 발족(23.09.21)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URC 작성일23-10-06 14:11 조회477회 댓글0건

본문

도시재생·농촌지원·상권활성화 업무 통합
오는 11월 재단 설립 타당성 용역 마무리
시민 편의 증진·사업 효율 극대화 기대 


3327dec2c3180563a76f41156e30a3bc_1696569030_157.jpg
[충북일보] 청주시가 청주시활성화재단 설립을 추진한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과 청주복지재단에 이은 시 산하 3번째 재단이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11월 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을 끝마치고 주민의견 수렴과 운영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1월 충북도 설립심의위원회의 심의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협의 결과와 설립계획서를 공개한 뒤 조례와 정관도 제정할 방침이다.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시는 내년 7월 재단을 공식 발족할 예정이다.

재단 설립이 추진되는 이유는 그동안 각 부서별로 분산됐었던 도시재생, 농촌지원, 상권활성화 등의 업무를 통합하기 위해서다.

그동안엔 도시재생사업은 재생성장과가 맡아왔고 농촌센터는 농업정책과가, 상권활성화는 경제정책과가 담당하는 등 관련 사업들이 쪼개져 있어 협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이에따라 재단은 청주지역 도심과 농촌지역의 각종 상권인프라 형성과 주민지원사업 등을 추진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또 정부부처 공모사업을 수주받거나 지역의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대응하는 등 업무의 집중화로 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것이 시의 복안이다.

재단이 설립되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발전 사업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의 목소리가 나오는 대목이다.

재단은 출연기관 형태로 설립된다.

재단이 발족하면 시는 해마다 18억원의 출연금과 위탁사업비 82억원(국비포함) 등 총 100억원을 지원할 전망이다.

이곳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25명 정도로 예상된다.

임원 공모와 임명 등은 내년 4월에 진행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시는 재단 설립으로 개별적 중간지원 조직이 생기는 효과와 정책 사업 통합운영으로 효과적인 민·관 협업 거버넌스 체계 구축 등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안정적이고 전문성 있는 사업 수행을 통한 시민편의 증진을 위해 재단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며 "재단이 발족하고 사업의 집중도가 높아진다면 시너지가 발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청주시활성화재단 설립 사업은 이범석 청주시장의 민선 8기 공약 중 하나로, 당초 청주시도농상권활성화재단에서 청주시활성화재단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 김정하기자 


출처:충북일보(https://www.inews365.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