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지자체] 청주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 박차(2023.01.05.)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URC 작성일23-01-17 14:15 조회941회 댓글0건

본문

청주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 박차

주민설명회를 통한 주민의견 수렴으로 사업 공모신청 준비 완료


ed0df5323021b96355f4be374846e009_1673932421_9558.jpg
▲ 청주시가 5일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 신청 예정인 가덕면 인차2리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충북 청주시가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 신청으로 도시재생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추진하는 '2023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사업에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마동1리와 

가덕면 인차2리를 신청할 계획이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성장 혜택으로부터 소외돼 낙후된 농어촌 오지마을, 도시지역 달동네 등 취약지역에 안전한 주거환경 확보를 통해 

삶의 질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중 70%를 국비로 지원하며 지원 규모는 도시지역 30억원, 농어촌지역 15억원 안팎이다.

청주시는 이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네 차례 선정돼 내수읍 저곡리 새뜰마을사업(2015~2017년)을 완료했으며, 

가덕면 삼항2리(2019~2023년), 상당구 문의면 두모1리(2020~2023년), 상당구 방서동(2022~2025년) 새뜰마을사업은 진행 중이다.

시는 지난해 마을별 총 4차례 주민설명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했으며, 오는 13일까지 도에 제출할 사업신청서를 마무리하기 위해 5일 

최종 주민설명회(5차)를 개최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시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는 오는 17일 충북도의 사전평가, 2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1·2차(서면, 현장) 평가를 거치고, 3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최종 사업지구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새 정부 첫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서원구 모충동이 최종 선정돼 국비 180억원을 확보해 지역 전략 특화산업인 

화장품·뷰티산업과 연계한 서원 청년문화특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박찬근시 재생성장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낙후된 지역에 주민들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생활환경이 보장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이 

공모에서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영덕기자

출처 : 충청일보(https://www.ccdaily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